카테고리 보관물: bicycle

전남 구례 사성암(자전거)

지난 10월 31일 구례에 업무 회의 일정이 있어 하루동안 차량 이동시간이 너무 많을것 같아 하루일찍 출발을 했습니다. 10월30일 밤에 도착을 한 구례는 너무 조용했습니다. 맥주한잔 하고 취침…
10월31일 아침에 미리 검색해서 정한 관광지 사성암으로 향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가기 위해 내려 왔는데 구례읍에는 안개가 굉장했습니다.
사성암으로 정한 이유는 구례읍에서 가깝고 ‘추노’의 촬영지라는 점에서 선택했습니다.

사성암은 대략 구례읍에서 12Km 떨어진곳에 있습니다.
출발전에는 생각지 못한 문제지만 사성암이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굉장한 오르막입니다.)
사성암 투어를 통해 후지 투어링 2011의 문제점을 발견 했습니다.

  1. 크랭크 셋 기어비 문제
    후지 투어링 2011의 체인링은 30/39/50 입니다. 가장 작은 체인링이 30t 입니다. 제가 알마터보를 타고 대관령을 넘을때 힘은 들었지만 끌바는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걷는것 보다는 오히려 타고 가는게 편했습니다. 알마 터보의 체인링은(22/32/42).. 차이가 많이 있었습니다. 후지투어링을 타고 서울 도심을 출퇴근 할때도 50t 체인링은 거의 사용을 않합니다. 페니어 혹은 트레일러를 장착하면 더욱 사용않하게 될거 같습니다. 만약 후지 투어링으로 여행을 간다면 크랭크셋을 바꿔야 할 거 같습니다.(22/33/44) 정도로 변경 하면 될거 같습니다.
  2. 라이딩 포지션(HobsonOriginal EasySeat)
    코없는 안장은 엉덩이를 살짝 걸치고 타는 형식으로 타고 있습니다.  바이크의 성격상 무게 중심이 살짝 앞으로 쏠리는 형태 입니다. 드롭바의 하단 부분을 잡게 되면 100%. 굉장한 오르막을 경험하고 내려갈때는 편하게 가겠구나라고 생각했지만 오히려 내려갈때가 더욱 긴장 했던것 같습니다. 안장에 앉아 브레이크를 잡게 되면 뒤에 무게가 없어 자전거가 살짝 뜨는 기분을 느꼈습니다. 제가 안장이 아닌 짐받이에 앉아 브레이크를 잡으니 그런 느낌은 없었습니다. 만약 투어링 셋팅을 할때 앞패니어의 중량과 뒷 패니어의 중량이 동일하다면 해당 증상을 동일하게 느낄거 같습니다.


이번에 제가 큰맘먹고 장만한 후지 투어링 2011 입니다.


구례읍에 안개가 껴서 위와 같은 사진이 나온건지 아니면 평상시에도 이런건지는 확인을 못했습니다.

사성암에는 불상을 모시는 법당(?)이 절벽에 매달려 있습니다.

절벽에 있는 법당(?)에 오르면서 아래를 향해 한컷. 마치 바다처럼 보입니다.

사성암을 방문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셔틀버스 입니다.

사성암 뒷산에 있는 산에 오르면 ‘오산’ 이라는 비석이 있습니다. 해발 530m 정도 됩니다.

어색한 저의 모습입니다. 삼각대를 가지고 가지 않고 평상시 대충 찍는 습관대로 찍었습니다. ㅎㅎ

Posted by Picasa

Fuji Touring Reviews

이번에 큰맘먹고 지른 후지 투어링 자전거..
일단 자전거는 상당히 만족스럽게 타고 있지만 대중들이 Surly LHT 혹은 TREK 520 등을 더
선호하는거 같아 괜히 마음 상함…
그래서 구글신께 검색을 요청해서….

[출처] http://www.roadbikereview.com/cat/latest-bikes/touring-bike/fuji-bicycles/touring/prd_291206_5675crx.aspx
일단 평점에 마음 한번 더 상함.. 40명 참가에 3.18/5.0 이런…

Spec
Description
Frame Material: Elios 2 butted chome-moly
Frame Angles: 70.0 head, 73.0 seat
Sizes: 43cm, 49cm, 54cm, 58cm, 64cm
Colors: Green
Fork: Fuji Aero Road
Rear Shock: Not applicable
Brake Levers: Shimano Tiagra STI Dual Control
Handlebar: aluminum drop bar
Stem: aluminum
Headset: 1″ threadless FSA Roller Bearing
Front Der: Shimano Tiagra Triple, bottom-pull/clamp-on 28.6mm
Crankset: Cyclone Cold Forged, 30/42/52 teeth
Rear Der: Shimano Deore SGS
Pedals: Wellgo road w/
clips and straps
Tires: 700 x 30c Ritchey Tom Slick

 

대충 리뷰를 정리해보면
장점: Strong frame, cheap price, Frame size, Comfortable Riding
단점: Weak Brakes, Broken Spokes, Heavy, Brake Position..

저는 이제 500Km 정도 후지 투어링으로 출퇴근 및 짧은 나들이를 해본 제 생각을 적어보겠습니다.
리뷰에 적힌 스펙과 현재 스펙이 좀 변경 된 부분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 정리하면

Tire : 700 x 30c –> 700 x 32c
Brake Levers : Tiagra STI –> Shimano R-400 Road Levers
Shifter : Tiagra STI –> Dura-ace Bar End Shifter
CrankSet : Cyclong Cold 30/42/52 –> Shimanno Sora 30/39/50T


스펙이 변경된 부분은 다른 투어링 자전거와 비슷해지는거 같습니다.
투어링 자전거는 거의 STI 레버를 사용하지 않는거 같습니다.
(고장 날 경우 수리가 어렵다고 함)

장점

  1. 프레임 사이즈:
    기존에 타던 자전거 RCT Master Turbo, Saab 2016F, 리컴번트 호퍼, 등을 타면서 사이즈에 대한
    불만은 거의 없었습니다. RCT Master는 조금 큰 느낌 이었습니다. 그리고 2016F는 중고로 입양
    해서 탔는데 사이즈가 커서 스탬을 가장 작은 것으로 변경해서 탔었습니다. 호퍼는 그런데로.. 그런데
    후지 투어링 S 사이즈를 구매 하면서 굉장히 편안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2. 적당한 가격(?)
    이거는 아주 주관적인 생각입니다. 자전거에 많은 돈을 투자 하는 것을 ‘왜?’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고 저도 아직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전문 투어링 자전거를 구매
    하려면 Surly LHT Frame Set을 구매해서 조립하거나 혹은 중고로 나오는 Trek 520 등을 재빠르게
    구매 해야 합니다. 저도 한번 미쳐서 프레임에 전부 튜닝을 시도한적이 있었는데 쉽지만은 않은
    작업이었습니다. 물론 모두 신품으로 구매한다면 쉽게 되겠지만 조립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상황이 충분히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중고 매물이 자주 나오지
    않습니다. 희귀성이 있기 때문에 나와도 재빠르게 다른 분들이 찜을 해버립니다… 그런 상황에서
    후지 투어링의 가격은 괜찮다고 생각됩니다.
  3. 편안한 라이딩
    출퇴근 거리가 한강 공원 자전거도로 약 30Km, 일반 도로ㄹ 약 20Km 정도 되는 거리 입니다.
    자전거를 타면서 굉장히 편안하게 나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속력이 한번 붙으면 정말 잘나갑니다.
    크로몰리 프레임이 직진성이 좋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이런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단점

  1. 뒷브레이크 제동력
    출퇴근 길이 서울 시내를 지나가는데 약간의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습니다. 앞 브레이크 제동력은
    괜찮은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뒷브레이크는 일부러 그렇게 만든건지 생각만큼 제동력이 좋지
    않습니다. 예전에 리컴을 탈때는 뒷브레이크를 너무 타이트하게 해놓으면 제동시 미끄러지면
    리컴은 무게 중심이 뒤에 있기 때문에 넘어 질 수 있다는 말을 들어서 ‘아 그래서 뒷 브레이크는
    느슨하게 잡고 앞브레이크를 타이트하게 하는 구나’ 라는 생각을 했지만 투어링을 타면서 그건
    아닐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중에 조금 더 타고 브레이크 패드 교체 시기가 되면 패드를
    듀라에이스 급으로 교체를 해봐야겠습니다.
  2. 무게
    리컴을 탈때 단점이 계단을 만나면 굉장히 어려웠습니다. 리컴의 무게가 장난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투어링을 타면서 느끼는 점도 마찬가지로 무겁습니다. 제가 투어링 바로 전에 탔던 자전거가
    미니벨로 여서 그렇게 느끼는 지는 몰라도 상당히 무게가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단점에 리뷰에서 본 스포크가 않좋다는 평은 안써도 될 거 같습니다. 생각보다 라이딩
거리도 짧고 험한 길을 가보지 않아서 .. 날을 잡아서 정선 임도 라이딩을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자출용 자전거

처음에 자출로 이용했던 자전거는 리컴번트 호퍼… 리컴번트의 특징인 편안한 라이딩을 강조한 자전거지만 서울에서 일산으로의 출퇴근은 … 조금 생각해봐야합니다. 두번째로 미니스프린터 SAAB-2016F. 폴딩형 미니스프린터 답게 보관의 용이성과 순간 가속력 그리고 아담한 사이즈가 굉장히 맘에 들던 모델입니다. 그렇지만 서울에서 자전거로 출퇴근 하기에는 무리… 서울 도로에는 파손된 구간이 많고 로드형 타이어를 끼고 있는 미니스프린터가 잘못밟으면 큰일이 나는 경우가 있어 포기. 그렇다고 미니스프린터에 두꺼운 타이어를 끼는것도 무리가 있을것 같아 다른 자전거로 갈아타야 한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결국 선택한 자전거는 투어링 자전거로 출시된 후지 투어링 2011. 매년 나오는 투어링 모델입니다. 연말에 되면 조금 싸지겠지하는 생각으로 기다리다 순간의 지름신으로 질렀습니다. 순정을 구매 하면서 SKS 머드가드를 장착했습니다. 자출을 비오는 날에도 강행하려면 반드시 필요할거 같아서 질렀습니다.

스펙을 보면

상급은 아니지만 기본 하이브리드에 장착되어 나오는 아세라급 이상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바엔드 쉬프터가 특징입니다.(처음 써봄) 약 400Km 정도 주행을 했는데 지금까지는 아주 만족입니다. 한국에서 후지 자전거는 욕을 많이 먹은것 같습니다. 아픈만큼 성숙했다고 생각하고 믿고 달려 보겠습니다.

NutCase Helmet

nutcase
미국·영국 [|nʌtkeɪs] 다른 뜻(1건) 예문보기
미치광이
네이버에서 검색 하니 ‘미치광이’ 헬멧 이군요.
오늘 헬멧을 입양했습니다. 자전거 중고 거래 커뮤니티인 바이크셀에서 중고 물품을 눈팅하던중에 발견해서 판매자와 연락해서 직거래로 받아왔습니다.
금액은 5만원 입니다. 현재 네이버 최저가는 79,000 원 입니다. 받아보니 생각했던 만큼 디자인이 맘에 듭니다. ‘자전거를 타는데 무슨 디자인이냐?’ 라고 반박하는 분도 있지만 사람 마다 좋아하는 스타일이 다르기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Picasa

마빅 알파인 & 시마노 A530

미니 스프린터에 시마노 A530 페달을 장착했습니다. 한쪽은 평페달용 다른쪽은 클릿페달용입니다. 오늘 서울 시내 라이딩에서는 굉장히 만족감스러웠습니다. 클릿을 처음 사용하는거라 자빠링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 탔지만 다행히 한번도 안넘어지고 무사 귀환 할 수 있었습니다. 클릿 페달을 좀 느슨하게 하면 빼기가 쉽다고 지인이 말씀을 하셨지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 그냥 순정 그대로 탔습니다. 좀 빡빡한 감이 있습니다. 시내 라이딩 중에는 신호대기와 끼어드는 차량들 때문에 서야 하는 경우가 많아서 평페달을 사용하고 직선 도로에서는 클릿을 사용하니 평속이 올라간 느낌이 들었습니다.

슈즈는 마빅 알파인으로 정했습니다. 자출용으로 사용할 신발이기 때문에 최대한 튀지 않고 운동화 같은 디자인으로 검색을 했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통풍이 잘 된다는 포스트를 본 거 같았는데 생각보다 통풍성이 좋지는 않습니다. 신발을 구매 하니 웰고 클릿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디자인은 생각보다 좋습니다. 투박하지 않고 자전거 신발이라고 말을 하지 않으면 모를 정도의 디자인입니다.


신발에 벨크로가 있는데 두꺼워서 그런지 크랭크 암에 간섭이 아주 약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크게 신경쓸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Picasa

호주 – 자출 자전거 #2

아침에 투어 버스를 기다리면서 촬영한 호주의 자출 사진 입니다.
한국과는 다르게 패니어 가방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헬멧은 거의 모든 사람이 착용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Posted by Picasa